기사 메일전송
양천구, 서울시 최초 안양천 일대 디지털트윈 행정서비스 모델 구축
  • 중앙 편집국 기자
  • 등록 2022-11-24 17:14:37

기사수정
  • 행정서비스 가능 디지털플랫폼 개발, 안양천 13개소 유동인구 센서구축 완료
  • LX와 협업으로 도시의 문제 분석·예측 등 디지털트윈 행정기반 구축 완성

양천구는 서울시 최초로 양천구 전역에 과학적 분석·예측이 가능한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을 완료하고 23일 디지털트윈 기반 시 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.

 

디지털트윈 행정서비스 모델 시연회 참석한 이기재구청장

이는 양천구가 지난해 7월 한국형 디지털트윈 표준모델 확산 지자체 공모에 선정된 이후 안양천 좌안 양화교에서 오금교 구간 5.4㎞ 350,000㎡를 항공 촬영한 데이터와 기 구축된 서울시 S-Map데이터를 결합한 것으로 지난해 10월 한국국토정보공사(이하 LX)와 업무 협약서를 체결한지 약 1년만에 이뤄낸 성과다

 

이로써 양천구는 구축된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활용하여 각종 행정데이터,현상정보(IoT)를 통합하여 안전, 재난, 교통 등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시뮬레이션, 과학적 정책 의사결정 지원, 도시 모니터링이 가능해졌다.우선, 가상의 디지털트윈 플랫폼에서 조감도의 건축물을 구현하고 이를 통해 도시 공간의 효율적인 배치 및 일조량, 조망권 등을 미리 분석하여 지구단위계획 수립 시 활용할 수 있다.

 

양천구 디지털트윈 시연회 참석한 이기재 구청장

특히 최근 가결된 목동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심의로 재건축 완성 시 현재2만 6천 세대에서 약 5만 3천세대로 2배 이상 급증할 때 예상되는 교통 혼잡 문제에 대해 새로운 우회로 건설 및 다양한 방법을 디지털트윈 플랫폼으로 분석·예측하여 도로 확장 또는 신설에 활용하고, 일조권 조망권 분쟁 최소화 등 재건축시 참고 할 예정이다.

 

그 외에도 안양천 특화서비스 관련하여 △안양천 수위 모니터링, △유동인구 감지 센서 등으로 활용 할 계획이며, 특히 안양천 13개소에 유동인구 분석센서를 구축하여 측정 구간 내 수집중인 방문자수 및 평균체류시간, 이동경로 등을 토대로 디지털트윈 플랫폼에 입력하여 향후 안양천 운동기구 또는 녹지 공간 조성 등 구민들의 이용편의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.

 

안양천 디지털 트윈 모습

아울러 최근 문제가 되는 안전이나 긴급재난에 대해서도 미리 디지털 트윈 공간에서 하천의 실시간 수위 모니터링 및 재난 상황을 시뮬레이션해봄으로써 침수로 인해 발생할 피해를 사전 예측하여 재난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체계로 활용할 예정이다.

 

이기재 양천구청장은 “미래형 양천구로 변화하는 도시공간에 대해 실제로 구현하고 체험해 볼 수 있게 돼 정말 기쁘다“면서 ”앞으로 안전, 재난, 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 디지털 트윈을 활용하여 양천구를 안전하고 살기좋은 도시로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

 

0
  • 목록 바로가기
  • 인쇄


최신뉴스더보기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